HOME 로그인 고객센터 사이트맵
      
뉴스 news
전체뉴스
행정·법률
원료·제조
유통·마케팅
신제품
Nutradex Report
Coverstory
Market Review
Ingredient Focus
Home > 행정·법률
미 FDA, 올해부터 새 식품 라벨링 규제 시행
코트라, 6개월간 계도 중심 운영…수출기업 자세한 준비사항 점검 필수
입력 : 2020-02-12 17:42:22
올해부터 미국에서 새로운 식품 라벨링 규제가 시행됨에 따라 국내 수출기업들은 이에 대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진단이다.

코트라 미국 로스앤젤레스무역관 우은정 스페셜리스트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식품 영양성분표 라벨의 주요 변경 내용을 살펴보면 식품의 1회 제공량(Serving size)과 총 몇 회 제공량을 포함하고 있는지(Servings Per Container About)에 대한 정보는 기존보다 더 크고 진한 글자로 표기하도록 변경됐으며, 미국인의 현실적인 식품 섭취량을 반영해 1회 제공량의 기준이 업데이트됐다.

또한 가장 뚜렷한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칼로리 표시 부분에서는 소비자들이 식품 라벨을 주의 깊게 살펴보지 않고도 한눈에 알 수 있도록 ‘1회 제공량에 대한 칼로리’를 기존보다 훨씬 크고 진한 글자로 표기하도록 변경됐다.

여기에 섭취 지방의 양보다는 어떤 종류의 지방을 섭취하는지가 더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를 반영해 기존 라벨에서 1회 제공 칼로리와 함께 표기됐던 ‘지방으로부터의 칼로리(Calories from Fat)’ 표기를 삭제했다.

식품 가공 시 첨가되는 설탕과 같은 ‘첨가당(Added sugars)’의 함유량 및 1일 영양성분 기준치에 대한 비율(a percent Daily Value; 이하 %DV)을 추가 표기하도록 변경했으며, 첨가당에는 시럽, 꿀, 농축과즙 등으로부터의 당 성분도 포함되며 식품 패키지에 동봉된 각설탕 등도 포함했다.

영양소(Nutrients)와 관련해서는 기존의 필수 표기 성분인 칼슘(Calcium) 및 철분(Iron)뿐만 아니라 비타민 D와 칼륨(Potassium)의 실제 함유량 및 1일 영양성분 기준치에 대한 비율을 반드시 표기하도록 변경했고, 기존의 비타민 A와 C는 필수 표기 성분에서 제외됐으나 자발적 표기는 가능하다.

영양성분표 하단에 새롭게 변경된 각주를 표기해야 하며, 해당 각주는 소비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새롭게 변경된 ‘1일 영양성분 기준치’에 대한 설명을 명시해야 한다.

영어 이외의 다른 언어를 함께 병행 표기(‘영어/다른 언어’의 형태)가 가능해졌다. 캘리포니아와 같이 히스패닉 소비자층이 두터운 지역의 경우 영어와 스페인어를 병행 표기할 수 있으며, 지역별 소비자층 특성에 따라 다른 언어 표기가 가능해 활용도가 높다는 평가다.

이는 한국 식품을 처음 접해 보는 타 언어 인구에게 한국 식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마케팅 전략으로도 활용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새 식품 라벨링 규제 시기 기업규모·일부 제품 편차

FDA가 지난 2016년 5월 식품 라벨링 규제 개정 당시 새로운 규제는 2018년 7월 26일부로 발효 예정이었으나 발효를 2개월 앞둔 2018년 5월 4일에 해당 발효 시기를 2020년 1월 1일로 연기했다.

미국 내에서 판매되는 식품 및 음료를 생산하는 모든 기업은 새로운 식품 라벨링 규제를 준수해야 하며, 다만 FDA는 규제를 적용받는 기업의 연간 식품 매출 규모에 따라 다른 발효 시기를 적용했다.

연간 식품 매출 규모가 1,000만 달러 이상인 식품 생산기업은 2020년 1월 1일부터 적용되며, 연간 식품 매출 규모가 1,000만 달러 미만인 식품 및 음료 생산기업의 경우에는 1년 뒤인 2021년 1월 1일부터 새로운 규제를 준수해야 한다.

꿀이나 메이플 시럽과 같은 단일 성분의 당(Single-ingredient sugars)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이나 특정 크랜베리(Cranberry)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의 경우 2021년 7월 1일부터 규제를 준수해야 하며, 특정 가향 건조 크랜베리(Flavored dried cranberry) 제품의 생산기업에는 2020년 7월 1일부터 규제가 적용된다.

코트라 측은 포장 식품 및 음료 분야에서 미국 진출을 계획 중이거나 이미 진출해 식품 및 음료를 판매 중인 기업들은 이번 규제를 반드시 유념하고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의 수입 관련 규제는 대부분 수입 업체를 대상으로 적용되며, 관세를 포함한 규제 준수의 최종 책임이 수입자에게 있으며, 다양한 수입규제는 연방정부뿐만 아니라 주별 정책에도 반영되며, 미국 세관(CBP)의 사후 검증 및 적발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점점 더 강화되는 수입 규제에 대한 책임 전가를 위해 미국의 바이어들은 해외의 생산기업에 철저한 규제 준수와 관련 증빙서류 준비 등을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미국으로 식품 및 음료 수출을 앞두고 있거나 수출 중인 기업들은 이번 규제 개정과 관련한 자세한 준비사항을 현지 바이어 또는 수입 파트너와 반드시 확인하고 정확히 준수하는 것이 중요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이중 언어 병행 표기를 사용해 라면, 김치 등 매콤한 한국 식품에 큰 관심을 보이는 미국 주요 소비자층인 히스패닉 시장을 공략한다면 규제를 마케팅 전략으로 활용할 수 있는 좋은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우은정 스페셜리스트는 “FDA는 식품 및 음료 생산기업들의 혼란과 두려움을 방지하기 위해, 2020년 1월 1일부터 6개월간은 규제 집행 및 단속 보다는 이들 기업들이 새로운 규제를 원활하게 준수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며 “6개월 유예기간이 종료되면 새 규제에 대한 집행·단속이 강화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새로운 식품 라벨링 규제를 적용받지만 아직 준비하지 못한 기업들의 경우 이 유예기간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규제 준수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능식품신문 김정일 기자 기자(jikim@yakup.com)
최근 많이 본 뉴스
파워 오브 3! 호두 먹고서 사랑의...
美 소비자 70% 친환경 식생활 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기능식품 원료 ...
식약처, 홍삼·클로렐라 등 기능...
美 요식업 체인업계 1월 객단가 ...
인기 산업정보
고시 앞둔 식품 기능성표시법 세...
20여 기능성원료 지표성분 상한치...
분변에 소변까지 검사, 日 마케팅...
日 기존소재 R&D로 기능성 표시 ...
코로나바이러스에 기능식품 원료 ...
최신 산업정보
코로나바이러스에 기능식품 원료 ...
[원료 포커스] 사포닌 함량 높아 ...
日 기존소재 R&D로 기능성 표시 ...
[원료 포커스] 높은 영양가치와 ...
20여 기능성원료 지표성분 상한치...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 정책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고객센터 | 사이트맵
주소 :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295-1 (청파동2가)   |   전화 : 02-3270-0114   |   FAX : 02-3270-0139   |   Email : webmaster@yakup.com
상호: (주)약업신문   |   사업자번호 : 106-81-10940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04-서울용산-02864호   |   대표자 : 함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