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고객센터 사이트맵
      
전체   |   원료·제조   |   행정·법률   |   마케팅   |   학술   |   과월호   |   장바구니 뉴트라덱스홈 > 산업정보 > 전체
[학술] [원료 포커스] 애주가들이 사랑하는 생선 명태
카테고리: 학술
파일형식: PDF 파일
페이지: 3 페이지
등록일: 2020. 12. 28
태그: 명태, 북어, 아미노산, 콜라겐, 메티오닌, 숙취
가격: 2,000원
산업정보 패키지 구매
본문내용


아미노산, 콜라겐 풍부한 영양식품으로 각광

술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과음한 다음 날 북어국으로 속을 달랜 경험이 누구나 있을 것이다. 

기름기 적은 개운한 맛의 북어가 해장에는 그만이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북어는 명태라는 생선을 말린 것이다. 명태는 비교적 차가운 물에 사는 바다 물고기로 우리나라의 동해안과 오호츠크해, 베링해 등에서 주로 잡힌다. 

명태는 지방이 적고 단백질이 많은 생선이다. 

통상 단백질이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지방은 2% 정도에 불과하다. 

명태로 국을 끓이면 깔끔하고 담백한 맛을 낼 수 있는 것도 지방이 적기 때문이다. 


애주가들의 해장 음식

술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과음한 다음 날 북어국으로 속을 달랜 경험이 누구나 있을 것이다. 

기름기 적은 개운한 맛의 북어가 해장에는 그만이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북어는 명태라는 생선을 말린 것이다. 명태는 비교적 차가운 물에 사는 바다 물고기로 우리나라의 동해안과 오호츠크해, 베링해 등에서 주로 잡힌다. 

명태라는 이름은 조선시대에 집필된 이유권의 ‘임하필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함경북도 명천(明川)에 사는 어부 중 성이 태씨(太氏)인 사람이 물고기를 낚았는데, 이름을 몰라 지명의 명(明)자와 잡은 사람의 성을 따서 명태라고 이름을 붙였다는 것이다. 

그러나 명태는 가공방법에 따라 다른 별칭으로도 많이 불린다. 

싱싱한 생물 상태일 때는 생태로, 명태를 얼리면 동태로, 말리면 북어로 불린다. 

그 외에도 한겨울 일교차가 큰 덕장에서 얼고 녹기를 반복해 노랗게 변한 북어는 황태로 부르며 어린 명태는 노가리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름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사랑받는 음식이었다는 증거로도 볼 수 있을 것이다.

유사자료
2021년 키워드 면역과 유산균, 인플루언서
[원료 포커스] 애주가들이 사랑하는 생선 명...
[원료 포커스] 질좋은 단백질과 풍부한 비타...
[원료 포커스] 미래식량, 우수한 단백질 급...
日 수탁기업들 유산균 덕에 한숨 돌려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인기 산업정보
2020 건식 시장, 규제 풀렸고 기...
2021년 키워드 면역과 유산균, 인...
日 단백질 보충제 진짜 성장세는 ...
개별인정 품목, 파생원료 생산 가...
식품 기능성 표시규정 본격적으로...
최신 산업정보
식품 기능성 표시규정 본격적으로...
[원료 포커스] 목아픈 겨울철 우...
2021년 키워드 면역과 유산균, 인...
[원료 포커스] 애주가들이 사랑하...
2020 건식 시장, 규제 풀렸고 기...
최근 많이 본 뉴스
美 성인 72% “육류는 건강한 식...
美ㆍ英ㆍ獨 소비자 28% 코로나로 ...
식량증산 위한 기업형 농업 加州 ...
식품 기능성 표시규정 본격적으로...
英, 식ㆍ음료 드라이브-스루 주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 정책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고객센터 | 사이트맵
주소 :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295-1 (청파동2가)   |   전화 : 02-3270-0114   |   FAX : 02-3270-0139   |   Email : webmaster@yakup.com
상호: (주)약업신문   |   사업자번호 : 106-81-10940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04-서울용산-02864호   |   대표자 : 함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