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고객센터 사이트맵
      
뉴스 news
전체뉴스
행정·법률
원료·제조
유통·마케팅
신제품
Nutradex Report
Coverstory
Market Review
Ingredient Focus
Home > 유통·마케팅
미국민 78% 가격인상 때문 “외식 부담스럽다”
41% 외식빈도ㆍ45% 음식배달 빈도 ↓..60% 집밥횟수 ↑
입력 : 2024-05-14 06:17:29
https://www.yakup.com/data/editor/news/202405/lzfRcFXuO8AZA6QFxGDP.jpg


인플레이션이 미국민들의 외식 취향과 습관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리노이주 시카고에 소재한 고객참여 비즈니스 정보 플랫폼 기업 기벡스(Givex)는 총 1,000명 이상의 성인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수록해 9일 공개한 ‘2024년 레스토랑‧외식 트렌드 설문조사’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기벡스의 모 차르 최고 영업책임자는 “도전적인 경제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소비자들이 외식을 하는 방법에 당연히 영향이 미치고 있고, 변화가 나타나고 있는 추세”라면서 “조사결과를 보면 가격 민감도가 높아짐에 따라 로열티 프로그램이나 판촉 제안 등 부가가치 서비스를 원하는 추세가 눈에 띄고 있고, 이 같은 대안들이 실제로 외식업소들이 도전적인 시기에 고객참여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86%의 미국민들이 외식에 대한 인센티브로 판촉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쿠폰 또는 가격할인을 꼽은 응답자들이 81%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65%의 응답자들은 로열티 프로그램을, 전체의 절반에 육박하는 47%는 특정한 시간대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의미하는 ‘해피 아워’(Happy Hour)를 꼽았다.

기벡스는 이 같은 설문조사 결과가 메뉴가격의 인상과 지속적인 인플레이션의 영향을 배경으로 소비자들이 가치 극대화를 찾는 트렌드가 확연하게 부각되고 있음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밖에도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78%의 응답자들이 메뉴가격의 인상으로 인해 외식을 하기가 만만치 않은(challenging) 일이 됐다는 데 한목소리를 냈고, 41%는 외식빈도를 줄였다고 답했음이 눈에 띄었다.

마찬가지로 45%는 지난해에 비해 음식배달 주문횟수를 줄였다고 답변했고, 60%는 집에서 조리해서 먹는 횟수가 부쩍 늘었다는 반응을 내보였다.

로열티 프로그램과 관련, 49%의 응답자들은 식료품 로열티 프로그램이 가장 중요하다는 데 한목소리를 냈고, 87%는 최소한 한가지 로열티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술도입과 관련해서는 52%의 응답자들이 외식업소들의 인공지능(AI) 도입에 대해 괜찮다는(comfortable) 반응을 내보였다.

이 때문일까? 외식업소 경영자들의 63%는 인공지능, 자동화/로보트 등의 도입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인식의 공감대를 드러냈다.

모 차르 최고 영업책임자는 “경제적 조정국면을 헤쳐 나가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들의 취향을 이해하는 일은 사업에서 고객참여도를 높이고 매출을 향상시키기 위해 필수적인 부분이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외식업소 경영자들이 고객 취향에 맞춰 전략적인 결정을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기능식품신문 이덕규 기자(abcd@yakup.com)
최근 많이 본 뉴스
네슬레, 비만 치료제 복용 환자用...
여성의 인삼이라 불리는 당귀
간헐적 단식, 외려 심장병 위험성...
글로벌 냉동식품 시장 연평균 5.7...
건기식, 다이어트 주연아닌 조연...
인기 산업정보
건기식 절반, 마트‧온라인...
건기식, 다이어트 주연아닌 조연...
작년 건기식 구입액 3년만에 줄었...
日 마늘, 수면건강 장착후 날아오...
[기능성 허브탐구] 비뇨기를 건강...
최신 산업정보
[기능성 허브탐구] 여성의 인삼이...
건기식, 다이어트 주연아닌 조연...
[기능성 허브탐구] 중남미의 최음...
건기식 절반, 마트‧온라인...
[기능성 허브탐구] 소화기를 튼튼...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 정책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고객센터 | 사이트맵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 115 정다운빌딩 4층   |   전화 : 02-3270-0114   |   FAX : 02-3270-0139   |   Email : webmaster@yakup.com
상호: (주)약업신문   |   사업자번호 : 106-81-10940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22-서울서초-2586호   |   대표자 : 함용헌